글번호
89048
작성일
2020.08.06
수정일
2020.08.06
작성자
하도경
조회수
33

[똑똑 우리말] ‘맞히다’와 ‘맞추다’/오명숙 어문부장

지난 5월 기상청의 예보대로라면 지금쯤 ‘적은 양의 비’와 함께 ‘역대급 폭염’이 이어져야 한다. 520억원이나 한다는 슈퍼컴퓨터 5호기조차도 빨라진 기후변화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나 보다.

기상청이 잦은 오보로 인해 여론의 질타를 받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1999년 세계 기상의 날을 기념해 기상청이 만든 우산엔 ‘날씨 맞히기가 너무 힘듭니다’라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 원래는 ‘날씨 맞추기가 너무 힘듭니다’라고 새겨졌다가 맞춤법에 맞게 다시 제작됐다고 한다. 기상 예보관들의 고충이 느껴지는 말이다.

‘맞히다’와 ‘맞추다’는 각기 다른 의미를 지닌 단어이다. ‘맞히다’는 ‘옳게 답을 하다’, ‘겨냥한 지점에 들어맞게 하다’, ‘치료를 위해 찌르다’란 뜻의 동사다. “정답을 맞히다”, “화살을 과녁에 맞히다”, “아이에게 주사를 맞혔다”처럼 쓰인다.

‘맞추다’는 ‘가지런히 하여 어긋남이 없게 하다’, ‘정해진 것에 맞게 하다’, ‘ 나란히 놓고 살피다’ 등의 뜻을 지닌 동사다. “줄을 맞추어 서다”, “짝을 맞추어 춤을 추다”, “시험지를 정답과 맞추어 보았다”처럼 쓸 수 있다.

그렇다면 퍼즐은 ‘맞히기’일까 ‘맞추기’일까? 이때는 퍼즐 조각을 하나씩 끼워 맞추어 연결하는 것이므로 ‘퍼즐 맞추기’라고 해야 한다.

 

정리하면 ‘적중하다’란 뜻을 나타낼 때는 ‘맞히다’, 비교하거나 대조할 때는 ‘맞추다’를 쓰면 된다.

 

오명숙 어문부장, 서울신문, 2020.08.05.,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806029004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